복지뉴스

폭염에 내년부터 여름에도 취약계층에 에너지바우처 지원

행복나눔 0 3,417 2018.08.02 17:54

정부가 취약계층의 에너지 사용 부담을 줄여주는 에너지바우처를 내년에는 겨울뿐 아니라 여름에도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2일 "현재 겨울에만 지원하는 에너지바우처를 내년부터는 여름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예산 당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바우처는 취약계층이 전기, 도시가스, 지역난방, 등유, LPG, 연탄 등을 살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2015년 겨울 처음 시행했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생계급여 또는 의료급여 수급자가 대상이다.

지난 겨울에 총 54만5천가구에 519억원을 지원했다.


지급액은 1인 가구 8만4천원, 2인 가구 10만8천원, 3인 이상 가구 12만1천원이다.

산업부는 올해 기록적인 폭염으로 취약계층의 냉방 사용을 지원할 필요가 커지면서 사업 확대를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름에도 바우처를 지급하려면 사업목적과 기간을 바꾸고 예산도 늘려야 해 당장 올해 지급은 어렵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