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뉴스

발달장애인 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 2곳 추가 지정

행복나눔 0 758 2019.07.26 15:04

 보건복지부는 다음달 24일까지 공모를 거쳐 발달장애인 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 2개소를 추가 지정한다고 26일 밝혔다.

발달장애인 거점병원·행동발달증진센터는 발달장애인이 의료서비스를 효율적·체계적으로 이용하도록 하고 자·타해 등 행동문제를 치료하기 위해 복지부 장관이 지정하는 의료기관이다. 2016년 한양대학교병원과 양산부산대학교병원 등 2개소가 지정돼 운영 중이다. 올해는 3억5000만원 지원된다. 

복지부는 지난해 9월 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발달장애인 생애주기별 종합대책'에 따라 6개소를 추가 확대키로 하고 올해 상반기 인하대학교병원, 강원대학교병원, 충북대학교병원, 전북대학교병원 등 4개소를 새로 지정한 바 있다.

종합병원 이상 의료기관이면 신청할 수 있다. 발달장애인 진료 및 행동문제 치료와 관련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사회복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지정위원회에서 서면심사와 현장조사를 거쳐 10월에 지정할 예정이다. 

지정위원회는 발달장애인 의료이용 현황, 전문인력의 역량과 기관의 사업추진 의지, 협진·행동문제 치료를 위한 사업수행 계획, 지역발달장애인지원센터와 같은 지역사회와 협력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다. 

김현준 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은 "거점병원과 행동발달증진센터는 발달장애인의 의료 이용성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행동문제를 치료해 발달장애인이 지역사회 내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기본적인 기반"이라고 말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