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뉴스

익명의 기부자 3억원 “어려운 이웃에 전해달라”

행복나눔 0 578 01.11 09:52

올들어 최강 한파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익명의 기부자가 강원 춘천시에 3억원을 전달한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8일 춘천시에 따르면 지난 5일 시청 복지정책과를 찾은 90대로 보이는 어르신은 “기부자를 대신 해서 왔습니다”며 봉투를 내밀었다.

금액을 확인한 담당 공무원은 놀랬다. 3억원. 뉴스에서나 본 이야기를 현실로 만난 것.이름도, 나이도, 연락처도 밝히지 않은 한 시민의 도타운 마음이 고드름 추위를 녹이고 있다.

자신만 아는 이 기부자는 편지 한 통을 동봉했다. 여자로 추정되는 글씨체. 코로나19 등으로 막막한 현실에 놓인 이웃을 돕고 싶다고 했다.

구체적인 도움 대상까지 적었다. ‘특히 어린 자녀를 거느리고 있거나 병든 노부모를 모시고 식구들을 먹여 살려야 하는 부녀자 가장’을 꼽았다.

지급 방법도 적었다. ‘꼭 도움이 필요한 100개 가정을 엄선해 1월부터 3월까지 매달 100만원씩 지급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목에 주기보다 나눠서, 이 추운 겨울만이라도 넘길 수 있게 해달라는 것. 내일 걱정이 사치인 어려운 이웃의 절박한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아는 듯 했다.

마지막으로 덧붙인 말은 “기부자는 익명으로 처리하여 주십시오”

한현주 복지국장은 “거액의 기부자가 누구인지 전혀 모르지만, 지원자를 춘천에 사는 춘천시민으로 한정한 것으로 봐서 지역사회 인사나 연고가 있는 분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춘천시는 혹한의 추위에 나타난 뜻밖의 따뜻한 소식이 착한 도시 춘천 만들기로 이어지기를 희망했다.

기부금은 이날 강원도공동모금회에 지정 후원으로 입금됐다. 춘천시는 최대한 빨리 지원 대상자 발굴, 기부자의 온정을 전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사례는 촘촘한 복지 안전망을 구현하고 위기가구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선한 이웃되기 프로젝트’에도 귀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선한 이웃되기 프로젝트’는 이웃이 이웃을 돌보며 시민이 주인이 도시를 실현하고, 춘천 시민 모두의 행복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Comments